제품문의

완벽한 보안파트너 롤텍

 
NEWS

NEWS


솔라윈즈 "복잡해지는 네트워크 모니터링, 한눈에 제공"

많은 기업이 클라우드 도입을 고려하지만 이면의 수많은 장비와 시스템으로 뒤섞인 네트워크 모니터링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솔라윈즈는 전체 네트워크 정보를 시각화해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박경순 솔라윈즈코리아 지사장은 22일 서울 용산구 트윈시티남산에서 개최한 미디어 브리핑에서 솔라윈즈의 주요 제품과 올해 사업 전략을 발표하며 위와 같이 말했다.

솔라윈즈는 네트워크 모니터링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이다. 주요 서비스인 네트워크 모니터링 플랫폼 오리온은 기업 설치된 네트워크 상태를 복잡한 설정이나 코딩 작업 없이 단일 플랫폼에서 모니터링하고, 분석하며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서버와 애플리케이션, 가상화, 데이터베이스, 스토리지, 네트워크, 클라우드의 인프라 운영에 대한 가시성 확보 등 전체 네트워크 정보를 시각화해 직관적으로 제공해 효율적으로 네트워크를 관리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박경순 지사장은 “오리온을 통해 고객사는 모든 네트워크 환경을 한눈에 파악하며 어디에 문제가 생기는지 바로 파악하고 대응할 수 있다”라며 “모니터링 디자인도 기업에서 선호하는 방식으로 자유롭게 수정하거나 변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모듈 방식으로 제공하는 네트워크 퍼포먼스 모니터(NPM), 네트워크 컨피규레이션 매니저(NCM), 서버&애플리케이션 모니터(SAM), 스토리지 리소스 모니터(SRM) 및 데이터베이스 퍼포먼스 애널라이저(DPA) 등을 서비스한다.

박 지사장은 솔라윈즈 제품의 강점으로 높은 호환성과 가시성을 꼽았다.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애저 등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와 온프레미스 서비스가 혼재되며 점점 복잡해지는 네트워크 환경을 직관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 생산성을 높이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늘어나는 사이버공격을 차단하기 위한 보안 서비스도 제공한다. 대표적으로 실시간으로 사이버공격을 탐지하는 보안감사도구(SEM)와 파일과 폴더의 사용자 권한 부여하고, 누가 언제 어디에 접근했는지 시각적으로 표시하는 액세스 관리 시스템(ARM) 등을 지원한다.

솔라윈즈는 다양한 분야에서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이 가속화됨에 따라 국내 IT운영관리 서비스 위주로 활동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근무, 스마트 서비스 도입을 위해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하는 제조, 금융, 공공 분야에 집중할 계획이다.

국내 IT업계의 특성에 맞춰 국내 파트너사와 함께 저변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12월 롤텍 및 시엔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원본기사보기 https://zdnet.co.kr/view/?no=20220322144910